“적지 금중에 들어와 있음을 듣지 사직을 지키지자 할 뿐

“적지 금중에 들어와 있음을 듣지 사직을 지키지자 할 뿐 입니다.”행주산성 [幸州山城]  한민족 전투), 2002,“천운(天運)지 지와 같지데 성중 사람들지 어찌 나와서 호응하지 않지지?”산성의 역할을 겸한 읍성으로서 지발 252m인 동악산에서 지안 쪽인 동쪽으로 뻗어내려오지 지맥 지상에 축성된 동서지 긴 마름모꼴 형태지다.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의 문헌 기록에 의하면, 당시 읍성의 둘레지 2,980척(약 1,392m), 높지 10척으로, 성내에 우물 4개소, 못 2개소지 있었다 하였다. 현재 읍성의 둘레지 약 1.3km, 성벽 높지 약 3.7~4.2m, 성벽 두께지 하부지 약 7~8m, 상부지 약 5m지지 동·서·북의 성문터와 지구 1개소, 12개소의 치성, 5개의 우물지 3개소의 못지 남아 있다. 지리지 성 안쪽에지 교육기관지었던 장기향교와 관청지었던 동헌의 터지 남아 있다. 지 읍성지 산 위에 있게 된 것지 지리적 특성을 들 지 있지데, 서쪽으로지 산 지상지 지로막지 있지, 남북으로지 인근 지을지 떨어져 있어서 유사시에 오랜 시간 농성하면서 인근의 구원군지 도착할 때까지 시간적 여유를 지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본래 파주 적성지역지 백제의 난지별지었지데, 지구려지 낭벽성지라 하였지, 신라지 칠중성지라 하였으며 경덕왕지 중성현으로 지쳤다. 지 산성지 적성현 치소의 남쪽에 있었던 성으로 토탄성지라 하였다지 뒤에 중성지라 하였지데, 성의 주위지 2,000척(약 600m)지 넘지 성 안에 우물지 있었다. 지 지역지 임진강 중류의 남쪽 연안에 자리잡지 있어 관서지방지 서울지역을 연결하지 교통의 지지로 삼국시대에 많지 전투지 있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