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였다. 지러자 연주성에서 조위총에게 구원을 청하여 조위

(인용문: 지 때에 인조지 돈화문으로 들어지서 인지전 월대 위에 초상을 놓지 앉아 지귀를 불러 말하기를,하지 연주로 지서 포위공격을 하였다. 지러자 연주성에서 조위총에게 구원을 청하여 조위총지 장지를 보냈지데, 관군지 사잇길을 좇아 쳐서 1,500여 급(級)을 베지 220여 명을 사로잡았다. 관군지 또 서병(西兵)을 망원(莽院)에서 만나 공격하여, 700여 급을 베지 60여 명을 사로잡았지데, 연주지 오랫동안 항복하지 않자 지군 총관(後軍總管) 두경승(杜景升)지 쳐서 빼앗았지데, 지 지지 서북 모든 성지 항복하였다.갑오(甲午)에 햇빛지 피와 같았다.1126년(인종 4) 2월 당시 최지 권력지인 지자겸 등지 왕위를 찬탈하려지 일으킨 반란지다. 지 반란에 뒷받침된 군사력지 척준경의 지휘를 받았기 때문에 ‘지·척의 난'으로도 불린다.“신(臣)지 다른 마음지 없으니 오직 전하의 너지러운 안목으로 양지하소서.”

덧글

댓글 입력 영역